‘리틀글램걸즈’ 숍인숍 60~70개점 가동 목표
가람코스메틱

발행 2021년 07월 29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사진제공=리틀글램걸즈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가람코스메틱(대표 최세연)이 주니어 저자극 코스메틱 ‘리틀글램걸즈’의 유통망을 확대한다.

 

재작년 11월 ‘리틀글램걸즈’를 런칭, 숍인숍 형태로 오프라인 공략에 나서고 있는 이 회사는 현재 타사 브랜드 매장 25개점을 통해 전개 중이다. 백화점을 중심으로 전개 중인 유아동 용품 전문숍 ‘바베파파’ 8개점, 프리미엄 유아동 편집숍 ‘아베끄뚜아’ 3개점, 지난해 연말 입점한 슈즈멀티숍 ‘S마켓’ 10개점, 올 4월 입점한 키즈 복합매장 ‘레베끌레’ 4개점 등이다.

 

최근 ‘레베끌레’ 20개점 추가 입점을 확정지었으며, 아동 의류 및 잡화 브랜드 등 키즈, 주니어 브랜드를 중심으로 적합한 파트너를 물색 중이다.

 

브랜딩을 위한 백화점 주요 점포 팝업스토어 전개도 계속 이어나가며, 제품라인 중 가족용 대용량 상품인 ‘필스텐다드’로 리조트, 수영장, 모델하우스 대상 납품도 확대해 나간다.

 

 

‘리틀글램걸즈’ 담당자는 “숍인숍이나 조인 형태로 오프라인 고객 접점을 확대하는 동시에 온라인 역량강화에도 본격적으로 나서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활성화시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은 자체 온라인몰과 네이버스마트스토어, 쿠팡 등 4개 외부몰을 통해 판매하고 있다. 전체 매출의 50%를 차지하고 있는데, 연내 80% 이상 비중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자사몰 업그레이드 및 입점몰 프로모션 행사 확대, SNS 활성화 등 온라인 퍼포먼스 마케팅을 강화한다.

 

국내 판매 활성화는 물론 향후 해외(중국, 동남아) 공략이 원활하도록 판매 주도 상품인 샴푸, 바스류와 항바이러스 성분의 클렌징, 색소 없는 립 제품 등 다양한 케어 상품들의 개발 및 출시를 확대, 코로나 속 소비자 니즈를 적극 공략한다.

 

‘리틀글램걸즈’는 천연유래성분의 EWG 그린 등급 원료를 사용한 제품을 전개하는 브랜드다. 성장기 아이들을 위한 클렌징, 케어, 베스, 뷰티, 액세서리, 기프트 세트부터 온 가족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제품까지 다양하게 갖추고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