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진원, ‘K-패션 디지털 페스티벌' 개최...중화권 진출 적극 지원

발행 2021년 04월 21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콘진원은 ‘K-패션 디지털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대만에서 쇼케이스를 진행해 현지 바이어와 패션 관계자, 인플루언서 등을 대상으로 국내 패션 디자이너 브랜드의 의상을 선보였다.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 이하 콘진원)은 중국, 대만 등 중화권 패션시장 진출을 이끌고자 ‘K-패션 디지털 페스티벌(K-FASHION DIGITAL FESTIVAL, KFDF)’을 지난 3월부터 개최해 해외 수주활동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K-패션 디지털 페스티벌’은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패션시장의 활성화를 이끌고, 성장 잠재력이 높은 중화권 시장으로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의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진행됐다. ‘2021 F/W 상해패션위크’ 기간 전후로 온·오프라인 세일즈를 중점적으로 진행, 현지 바이어와 대중들과의 접점을 확대해 공략에 힘쓰고 있다.

 

이번 ‘K-패션 디지털 페스티벌’에는 ▲이청청 디자이너의 ‘라이(LIE)’ ▲조은애 디자이너의 ‘티백(tibaeg)’ ▲홍혜진 디자이너의 ‘더스튜디오K(THE STUDIO K)’ ▲김진영·이수연 디자이너의 ‘듀이듀이(DEW E DEW E)’ ▲임동주 디자이너의 ‘스티그마(STIGMA)’ 총 5개 브랜드가 참가했다.

 

또한, 패션필름을 웨이보 등 중화권 주요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적극 노출해 조회수 386만 회를 달성하며 주목받았다. 이밖에도 방송인 하하와 ‘OOTD(Outfit Of The Day)’를 소개하는 ‘KFDF 챌린지’를 틱톡에서 진행해 행사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이끌었다.

 

콘지원은 온·오프라인 부대행사도 적극 마련했다. 행사기간 중 참여 브랜드와 바이어 간 1:1 비대면 온라인 B2B 비즈매칭을 지속 지원하는 동시에, 중국 상해와 대만 타이베이에서 오프라인 팝업 스토어를 이달 말까지 운영해 중화권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B2C 세일즈 기회도 마련하는 등 지원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