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컴퍼니 - 그랩 ‘무신사 스튜디오’
패션 전문 공유 오피스 ‘무신사 스튜디오’ 오픈

발행 2018년 06월 15일

성혜원기자 , shw@apparelnews.co.kr

이슈컴퍼니 - 그랩 ‘무신사 스튜디오’

 

 

패션 전문 공유 오피스 ‘무신사 스튜디오’ 오픈

 

동대문 현대시티타워 4개 층 1,200명 수용


패턴실·샘플실·촬영 시설 등 지원 공간 갖춰

 

패션 셀렉숍 ‘무신사’를 전개 중인 그랩(대표 조만호)이 지난 15일 약 2,200평 규모의 패션전문 공유오피스 ‘무신사 스튜디오’를 개장했다.


동대문 현대시티타워에 들어선 ‘무신사 스튜디오’는 건물 내 지상 12, 13, 지하 3, 4층 총 4개 층에 약 1,200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며졌다.


위치는 패션의 거점인 동대문 종합시장까지 도보 3분 거리, 동대문역까지 도보 10분 거리에 위치해 있어 교통 접근성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패션업체의 오피스로서 최적의 입지조건을 갖췄다. 주말, 공휴일 없이 365일 오픈되는 ‘무신사 스튜디오’는 패션업체들의 업무 시스템에 특화된 구조로 설계됐다.


업체 규모에 맞게 최소 2인실부터 4, 6, 최대 26인실까지 합리적으로 입주할 수 있다.


지상 층에는 사무 공간 외에도 패턴 제작 작업을 위한 패턴실, 입주 업체의 샘플을 보관할 수 있는 샘플실 등이 갖춰져 있으며, 휴식을 위한 라운지 공간은 쇼룸의 기능과 프레젠테이션도 가능하게 설계됐다.


패턴실은 이용하지 않을 시에는 기간 별로 다양한 바이어들과 만날 수 있는 장으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13층은 수선실과 패션관련 전문 서적들이 비치 돼 있다.


또한 메인 오피스가 아닌 보다 탄련적인 근무환경을 원하는 업체에게는 저렴한 임대료로 제공, 좌율 좌석제를 도입해 원하는 공간에서 일을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지하층에는 상품 촬영부터 인물, 영상 촬영까지 다양한 규모의 촬영이 가능한 12개의 스튜디오가 마련돼 있다. 이와 함께 메이크업실, 상품을 적재할 수 있는 별도의 창고 공간도 마련 돼 있다.


지하 3층은 물류, 패킹 등의 배송 업무를 볼 수 있는 공간으로 택배회사 직원이 상주해있어 시간 별로 여러 번 상품 출고가 가능하다. 지하 주차장과 연결 돼 있어 편리하며 택배비도 건당 약 1천5백 원으로 개별 이용보다 훨씬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무신사 스튜디오 한문일 팀장은 “촬영과 배송 업무가 빈번한 패션 업체의 특성을 고려해 스튜디오 대관비에 대한 부담감, 상품 이송에 대한 번거로움을 해결하고 한 곳에서 업무를 볼 수 있도록 업체들의 업무 동선 파악하는데에 주력했다”고 전했다. 


그랩은 동대문점을 시작으로 2년 내 성수동과 압구정동에 총 3호점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