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포엘, 소재·부품산업진흥 공로로 대통령 표창 수여

발행 2019년 11월 05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탄소섬유 복합재 생산 및 탄소복합재 설비 전문회사인 티포엘(대표 천진성)이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이 주관하는 ‘2019 소재부품 기술개발 유공 포상’에서 소재·부품 산업진흥을 통해 국가 산업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달 31일 대통령 표창을 수여받았다.

 

티포엘은 2001년 벤처회사를 설립하여 섬유 자동화 산업장비 개발사업을 시작으로 현재는 첨단기술을 이용한 복합재료의 제조 및 관련 장비 개발 사업까지 확장하고 있다.

 

브레이딩 장비, 프리프레그 장비, 인발성형 장비, RTM장비 등 다양한 자동화 산업장비 및 복합재료 제조용 장비를 제작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카본자전거(프레임, 포크, 핸들바, 시트포스트 등), 스포츠용품, 보호용품 등의 복합재료를 이용한 제품들도 생산하고 있다.

 

티포엘은 미래 핵심 산업의 첨단소재인 복합재료를 이용한 자동화 장비 및 제품을 다양하게 개발하고 있다.

 

향후, 티포엘과 DYETEC연구원(원장 최진환)은 첨단新소재산업의 발전과 탄소복합소재 활성화 및 응용 제품 개발을 위한 기업-연구원의 현안사항 공유와 불편사항 경청 등 상생협력발전을 더욱더 공고히 하고, 상호 신뢰와 협력을 바탕으로 세계 일류기업 과 첨단소재연구기관으로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다질 계획이다.

 

특히, 티포엘과 DYETEC연구원의 강점인 소재-부품-장비-로봇 융합 Industry 4.0 기반의 첨단복합신소재 제조시스템분야를 더욱 발전시켜 대일무역역조의 위기를 벗어나는데 최선을 다한다는 것.

 

이를 위해, 다이텍연구원은 보유하고 있는 제품생산 기반설비(블레이딩, 자동취출로봇, RTM설비, 연속공정 적용 프레스, 5축가공기 등) 및 기 확보중인 CFRP 프리폼 및 수지기술을 바탕으로 현재 상용화가 가장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첨단소재 복합재료 제품의 상용화 위해 차세대 자동차 산업, 항공, 국방, 레저산업 등 다양한 관련 기업과 공동으로 추진하여 첨단복합소재 CFRP 부품 생산 및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신소재 제품개발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