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비스, 2020년 시무식 및 조직개편 단행

발행 2020년 01월 02일

박선희기자 , sun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박선희 기자] 화학소재 전문기업 휴비스(대표 신유동) 오늘(2일), 논현동 본사에서 휴비스 임직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시무식을 가졌다.


신유동 대표는 지난 해 어려움 속에서도 전사적인 조직 운영의 효율성과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많은 프로젝트를 진행하였다.”울산과 전주공장 통합의 1단계가 마무리되었고 LMF(Low Melting Fiber, 접착용 섬유) 미국 현지 합작법인 공장 착공 및 친환경 식품 용기 소재 에코펫의 중국 합자법인 추진 등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글로컬라이제이션 전략을 본격 추진한 한 해였다.”고 평가했다.

 

신대표는 신년사에서 사업 전략을 제시하고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강조했다.

 

휴비스는 미래 산업의 메가 트렌드인 환경과 안전을 제품에 심고 전 사업부문이 흑자를 실현할 수 있도록 차별화 제품군으로 포트폴리오를 재구성할 계획이다. 또한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한 신규 투자 확대 및 사내 벤처를 활성화하여 신규 시장 개척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인력, 재무, 연구소, 생산 모든 본부에 혁신팀을 설치하고 전략기획실 내에 오픈 이노베이션팀을 신설하는 등 경영 혁신 강화에 힘을 실었다. 각 본부별 혁신팀은 업무 프로세스, 고객서비스, 생산방식, 관리방식 등 모든 업무를 재점검하고 체질 개선을 통해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하도록 업무 방식을 개선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이날 시무식은 ‘2019년 올해의 휴비스인상시상식과 함께 2020년 새롭게 휴비스인이 된 신입사원 인사로 마무리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