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 독일 가전 ‘가스트로박(Gastroback)’ 도입
백화점, 자사몰 외 B2B 사업 병행

발행 2019년 10월 16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LF(대표 오규식)가 내년 1월부터 독일 쿠킹 가전 전문 브랜드 ‘가스트로박(Gastroback)’을 국내 독점 전개한다.

 

이 회사는 지난 15일(현지시간) 독일 홀렌슈타트에 위치한 가스트로박(Gastroback GmbH) 본사에서 오규식 부회장과 독일 가스트로박사 안드레아스 키르셴만(Andreas Kirschenmann) CEO가 참석, ‘가스트로박’의 국내 수입 및 영업에 관한 계약을 체결했다.

 

‘가스트로박(Gastroback)’은 가전의 본고장 독일에서 30여년간 신뢰 받아온 프리미엄 쿠킹 가전 브랜드로 독일어로 ‘뛰어난 요리기술’을 뜻하는 ‘Gastronomie’에서 유래된 브랜드명처럼 ‘전문가의 요리 감각과 기술을 누구나 손쉽게 구현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가스트로박이 추구하는 가치이다.

 

고기능성 스테이크 그릴부터 튀김기, 멀티쿠커, 푸드 프로세서, 믹서기 등 제품군만 110여가지에 달할 정도로 쿠킹 분야에서 강력한 상품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는 가스트로박은 스테인레스 소재에 의한 견고하면서도 묵직한 안정감 및 강한 내구성으로 독일을 비롯해 요리에 관해 까다롭기로 유명한 유럽 소비자들 사이에서 브랜드 충성도가 높고, 유통업자, 도소매상 대상의 독일 유력 가전 전문지 ‘일렉트로보스 한들(Elektroborse Handel)’이 주최하는 ‘이챔프 어워드(E-Champ Award)’에서 밀레(Miele), 다이슨(Dyson)과 함께 2년 연속(2015년, 2016년) 베스트 브랜드로 꼽힌 바 있다.

 

안드레아스 키르셴만(Andreas Kirschenmann) CEO는 “프리미엄 라이프 스타일 변화에 민감하고 한국 시장의 트렌드를 선도하는 생활문화기업 LF와의 견고한 파트너십을 통해 한국 소비자들에게 맞춤 요리, 빠른 요리, 다양한 요리를 가능케 할 가스트로박만의 혁신적인 쿠킹 가전제품들을 다양한 경로로 선보일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가스트로박은 내년 1월부터 LF의 공식 온라인쇼핑몰 LF몰 리빙관 내 가전 섹션에 입점한다. 또 전국 주요 백화점을 비롯한 고급 유통망 중심으로 오프라인 유통을 전개할 계획이다. 이외 카페, 레스토랑, 오피스 등 개인사업자 대상의 B2B 사업 또한 병행한다.

 

사진은 LF 대표이사 오규식 부회장(사진 왼쪽)과 가스트로박사의 안드레아스 키르셴만(Andreas Kirschenmann, 사진 오른쪽) CEO가 현지시간 15일 독일 홀렌슈타트에 위치한 가스트로박 본사에서 가스트로박 브랜드의 국내 시장에 대한 독점 수입 및 유통에 관한 계약서에 서명한 후 악수하고 있다.
사진은 LF 대표이사 오규식 부회장(사진 왼쪽)과 가스트로박사의 안드레아스 키르셴만(Andreas Kirschenmann, 사진 오른쪽) CEO가 현지시간 15일 독일 홀렌슈타트에 위치한 가스트로박 본사에서 가스트로박 브랜드의 국내 시장에 대한 독점 수입 및 유통에 관한 계약서에 서명한 후 악수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