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 글로벌 사업 본격화 ···입점 브랜드 해외 진출 앞장

발행 2021년 01월 21일

황현욱기자 , hhw@apparelnews.co.kr

 

이미지=무신사 제공

 

쇼룸 에이전시 '아이디얼피플' 전략 투자

일본 법인 설립 완료, 진출 지원 본격화

 

[어패럴뉴스 황현욱 기자] 온라인 패션 스토어 무신사(대표 조만호)가 입점 브랜드의 해외 진출을 위한 글로벌 사업을 본격화한다

 

먼저 유럽을 기반으로 패션 세일즈 사업을 전개하는 아이디얼피플에 전략적 투자(투자금 비공개)를 결정했다. 아이디얼피플은 2008년 미국에서 처음 설립되어 해외 홀세일, 패션쇼, 이벤트 등을 기획하며 한국 브랜드를 글로벌 무대에 소개하는 해외 쇼룸 에이전시다. 글로벌 패션 분야에서 10년 이상 쌓아온 사업 경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국 패션 브랜드를 해외 선진 시장에 소개하는 기업은 아이디얼피플이 유일하다.

 

무신사는 이번 투자를 시작으로 입점사 중 발전 가능성이 높은 브랜드의 유럽 진출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제품 퀄리티와 디자인은 갖췄으나 인프라 부족으로 진출 기회를 얻지 못한 국내 패션 브랜드를 중심으로 전개한다. 

 

리차드천 아이디얼피플 대표는앤더슨벨과 디스이즈네버댓 등 국내 브랜드의 해외 홀세일을 진행하며 해외 시장에서 K 브랜드의 성공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디지털 컬렉션과 언택트 바잉 등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전시키는 한편, 잠재력 있는 국내 브랜드 발굴과 해외 판로 개척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일본 시장 공략도 나선다. 무신사는 이달 일본 법인 설립을 완료하고, 국내 브랜드가 일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인프라 구축에 돌입한다. 무신사 스토어가 일본 온라인 시장에 직접 진출하기에 앞서 브랜드가 일본 진출을 손쉽게 할 수 있는 방식으로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특히 브랜드 지원 사업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일본 기업과 전략적인 파트너십을 맺고 결제 시스템, 물류, 고객 서비스(CS) 운영에 특화된 무신사 전문 인력도 투입한다. 일본 시장이 사업 운영 방식과 고객 행동 측면에서 국내 상황과 매우 다르다는 점을 고려해 마켓 트렌드와 타깃 성향을 반영한 현지화 전략으로 패션 시장에 빠르게 진입하겠다는 전략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