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스포츠’ 한경애 표 반전이 시작됐다

발행 2020년 10월 30일

오경천기자 , okc@apparelnews.co.kr

 

 

한경애 전무
한경애 전무

 

 

4~10월까지 매월 플러스… 평균 신장률 18%

한경애 전무 디렉팅 후 새로운 시도 이어져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최고운영책임자 이규호)의 간판 브랜드 ‘코오롱스포츠’의 최근 행보가 업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팬데믹이 시작됐던 2~3월을 제외하고 4월부터 10월 말 현재까지 매월 플러스 성장을 보이고 있다. 이 기간 신장률만 놓고 보면 18%에 달한다. 작년까지만 해도 경쟁사에 비해 부진한 실적을 보였던 ‘코오롱스포츠’가 올 들어 대반전의 분위기를 만들어내는 모습이다. 


상반기까지만 해도 4월부터 아웃도어 시장이 다시 회복세를 보였다는 점에서 ‘코오롱스포츠’의 활약은 그리 눈에 띄지 않았다. 하지만 코로나 2차 확산이 시작됐던 8~9월 남다른 성장세를 보였다. 8월에는 13%의 고신장을 기록하더니 9월에는 대부분 경쟁 브랜드가 마이너스 실적을 기록한 가운데 4%의 신장률을 기록하며 나홀로 성장을 과시했다. 10월 역시 10% 초중반대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코오롱스포츠
코오롱스포츠

 


상반기와는 분명 다른 분위기다. 


특히 내외부의 상품력 향상에 대한 호의적인 평가들이 이어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코오롱스포츠’가 몇 시즌 전만 해도 트렌드를 너무 앞서 나가는 모습이었다면, 최근 트렌드와 맞춰 나가면서 정체성과 헤리티지를 구축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이같은 도약의 배경에는 한경애 전무가 있다. 지난해 6월 스포츠본부 개편과 함께 ‘코오롱스포츠’ 총괄에 선임된 한 전무에게 남성복본부를 책임지면서 간판 브랜드의 재도약이라는 미션이 추가로 맡겨졌다. 


한 전무가 ‘코오롱스포츠’를 맡은 후 새로운 시도와 변화들은 다양한 측면에서 나타나고 있다. 컨셉스토어(솟솟618, 솟솟상회, 을지다락) 확장, 차별화된 광고 캠페인, 대중적이면서도 컨템포러리한 상품 전략 등이 그것이다. 


이번 추동 시즌은 한 전무가 100% 디렉팅을 맡은 첫 시즌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솟솟상회
솟솟상회

 


솟솟618(청계산)과 솟솟상회(낙원상가)는 대표 심볼인 상록수를 한글로 재구성한 ‘솟솟’을 붙여 만든 컨셉스토어로 상권의 특색에 맞춰 다른 컨셉으로 구성되고 있다. 공통점은 아카이브 존을 통해 50년 가까운 ‘코오롱스포츠’의 역사와 전통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이다. 


또 지난 9월에는 한남동에 대형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 ‘코오롱스포츠’가 추구하는 현대적 감성과 메시지를 전달하는 공간을 선보였다. 


여기에 지난달 서브 브랜드로 선보인 ‘엘텍스(LTEKS)’는 미래형 아웃도어의 모습을 담고 있다는 평가다.

 

 

솟솟618 청계산점
솟솟618 청계산점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