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내셔날, 자사몰(S.I.VILLAGE) 럭셔리 플랫폼으로 키운다

발행 2020년 03월 24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신세계인터내셔날이 공식 온라인몰 에스아이빌리지(S.I.VILLAGE)를 럭셔리 플랫폼으로 키운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2016년 시작한 자사몰 에스아이빌리지(S.I.VILLAGE)는 패션, 뷰티, 리빙 브랜드 180여 개가 입점돼 있다. 특히, 아르마니, 메종 마르지엘라, 에르메스 뷰티 등 명품 브랜드 30여 개가 입점돼 있는데, 병행수입 상품이 아니라 정식 판권을 바탕으로 수입한 100% 정품만 판매하고 있어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영향으로 명품도 온라인을 통해 구매하는 소비 트렌드가 강해지자 자사몰의 명품 브랜드 강화에 나섰다.

 

‘주세페 자노티’
‘주세페 자노티’

 

에스아이빌리지(S.I.VILLAGE)는 올해 1분기에만 총 5개의 명품 브랜드를 입점시켰다. 올해 1월과 2월에는 럭셔리 패션 브랜드 필립플레인사카이를 런칭했고, 3월에는 에르메스 뷰티와 이탈리아 슈즈 브랜드 주세페 자노티’, 가죽 제품 브랜드 폰타나 밀라노 1915’ 판매를 시작했다. 오는 4월에는 명품 아동복 브랜드 아르마니 주니어도 런칭할 예정이다.

 

이들 브랜드가 공식적으로 국내 온라인몰에 입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주세페 자노티의 경우 2012년 국내에 처음 진출했는데 올해 신세계인터내셔날과 계약하면서 온라인 독점 판권까지 넘겨줬다.

 

이로써 이달 초 출시한 타론 스니커즈 같은 주세페 자노티의 신상품과 여름 샌들, 핸드백 등을 에스아이빌리지(S.I.VILLAGE)를 통해 구입할 수 있게 됐다.

 

 

‘폰타나 밀라노 1915’
‘폰타나 밀라노 1915’

 

에스아이빌리지(S.I.VILLAGE)는 자체 온라인 편집숍 셀렉트 449’를 통해서도 최근 떠오르고 있는 해외 및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를 확대하며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혀나가고 있다.

 

올해만 영국 주얼리 브랜드 '모니카 비나더(Monica Vinader)', 디자이너 슈즈 브랜드 ‘키에레이(CHIELEI), 니트 전문 브랜드 ‘리플레인(REPLAIN), 포르투갈을 대표하는 슈즈 메이커 ‘카를로스 산토스(CARLOS SANTOS), 인터내셔날 프로젝트 브랜드 ‘스테레오 바이널즈(STEREO VINYLS), 클래식과 위트가 공존하는 디자이너 브랜드 ‘로우 클래식(LOW CLASSIC)’ 등 새 브랜드를 입점시켰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