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폴’ 한국적 클래식 캐주얼로 재탄생한다

발행 2019년 10월 15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빈폴' 새로운 로고와 심볼
'빈폴' 새로운 로고와 심볼

 

한글 로고, 심볼, 체크 패턴 등 새로 개발
정구호 CD 리뉴얼 맡아 한국적 클래식 창조 

친환경 상품, 글로벌 특화 ‘890311’ 라인 출시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삼성물산 패션부문(부문장 박철규)의 트래디셔널 캐주얼 ‘빈폴’이 한국적 클래식을 입고 새롭게 돌아온다. 

 

‘빈폴’은 리뉴얼을 통해 국내 트래디셔널 캐주얼 1위 자리를 공고히 하는 한편, 2023년까지 중국/베트남은 물론 북미, 유럽까지 사업을 확대해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삼성물산은 지난 5월 정구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와 컨설팅 고문 계약을 맺고 리뉴얼을 진행해 왔다. 

 

정구호 고문은 “정서, 문화, 철학 등 한국의 헤리티지를 기반으로 한 국내 대표 내셔널브랜드를 만들자는 취지에서 ‘다시 쓰다(Rewrite)’ 프로젝트에 참여했다”며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다’를 모토로, 빈폴이 가지고 있는 브랜드 아이덴티티는 유지하면서 한국의 문화와 자긍심을 상품과 매장, 서비스 등에 세련되게 담는데 주력했다”고 말했다. 

 

 

올해로 런칭 30주년을 맞은 ‘빈폴’은 지속가능 브랜드로 거듭나고자 상품은 물론 매장, 비주얼 등 이미지를 완전히 탈바꿈해 내년 춘하 시즌부터 적용한다.

 

브랜드 아이덴티티와 디자인 포인트를 살려 한글 로고를 새롭게 만들고, 상징인 자전거 로고도 ‘세상을 움직이는 두 바퀴’의 철학을 토대로 현대적인 재해석을 거쳤다. 

 

매장은 60~70년대 가정집과 아파트 등 건축 양식을 모던하게 재해석해 헤리티지 감성 기반의 분위기로 새롭게 구성했다. 
지속가능 브랜드로서 친환경 상품 및 콜라보레이션 상품도 폐 패트병 및 어망 등을 사용한 다운과 패딩 상품을 오는 1월 출시하고, 의식있는 소비를 추구하는 고객을 위한 라이프스타일 상품도 지속 개발한다. 

 

런칭 시점인 1989년 3월 11일을 모티브로 한 글로벌 전용 상품 ‘팔구공삼일일(890311)’ 라인도 출시한다. 온라인 세대와의 소통을 활발히 하고, 글로벌 브랜드로 입지를 굳히기 위해 기획했다.

 
한국의 대표 꽃인 오얏꽃(자두의 순 우리말)을 상징화한 디자인을 적용했고, 레트로 감성을 토대로 1960~70년대 시대상을 엿볼 수 있는 컬러를 활용했다. 


공장, 버스, 택시기사 등 유니폼과 럭비선수들이 입었던 운동복에서 영감을 받아 동시대적인 디자인과 실용성을 가미한 워크 웨어와 스트리트 웨어를 선보인다. 

 

향후 브랜드 헤리티지와 히스토리를 지속 발전시키는 차원의 브랜드 아카이브를 확대하고 플래그십 스토어도 오픈할 예정이다. 밀레니얼 및 Z세대 고객들이 이질감을 느끼지 않으면서 향후 30년을 내다볼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박남영 빈폴사업부장(상무)은 “기존 고객은 물론 새로운 소비층으로 부상하고 있는 밀레니얼 및 Z세대와의 소통을 확대하고 새로운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는 한편 한국적 독창성을 토대로 글로벌 사업 확장의 초석을 마련할 것” 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