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미 데님 수출 큰 폭 감소
7개월간 11% 감소…멕시코에도 뒤져

발행 2019년 09월 16일

장병창 객원기자 , appnews@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장병창 객원기자] 중국의 진을 비롯한 데님 의류 제품의 대미 수출이 올 들어 크게 줄어 미국 시장 점유율이 멕시코에도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국산 의류에 대한 추가 관세 적용을 앞두고 전체 대미 의류 수출이 늘었덛 것과 정반대 추세를 보인다는 점이 주목된다.

 

미 상무부 섬유의류사무국(OTEXA) 집계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 7월 말까지 중국의 진 등 데님 의류 제품의 대미 수출은 4억6,182만 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1.1% 줄었다. 같은 기간 전체 의류 대미 144억7,000만 달러로 2.33% 늘었다. 이는 미국 정부의 15% 추가 관세 적용을 앞두고 밀어내기 수출이 이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같은 기간 멕시코의 대미 데님 의류 수출은 전년보다 12,53% 늘어난 4억8,358만 달러로 중국을 앞섰다. 미국 의류 리테일러들이 데님 의류의 경우는 추가 관세에 대비한 조기 수주 대신에 대대적으로 소싱 기지를 옮겼기 때문으로 풀이 된다.

 

같은 기간 멕시코의 전체 대미 의류 수출은 2.94%줄어 18억9,000만 달러를 마크했다.

 

아시아 국가들의 7개월간 대미 데님 의류 수출은 베트남 30.24% 증가한 1억9270만 달러, 파키스탄 8.72% 증가한 1억4,830만 달러등인데 비해 캄보디아는 6,076만 달러, 인도네시아 4,210만 달러 등으로 9.48%와 13.89%가 각각 줄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